'남과여' 명배우 아누크 에메 92세 별세 ...하늘의 별이 되었다

2024.06.20 20:11:07

파리 자택서 별세....멜랑콜리한 아우라를 지닌 팜므파탈 '현대 여성상' 정립

아누크 에메가 2024년 6월 18일 파리의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향년 92세. 1932년 4월 27일 파리에서 태어난 그녀는 1947년부터 70년 남짓의 기간동안 70여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영화계에 큰 발자취를 남겼다.

 

어린 시절부터 연기와 무용을 공부한 그녀는 프랑스 영화뿐 아니라,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등 여러 나라의 영화에도 출연했다.

 

 

대표작으로는 ‘라 돌체 비타’(1960), ‘롤라’(1961), ‘어리석은 남자의 비극’(1981), 프레타 포르테(1994) 등이 있다. 대표작으로는 ‘남과 여’(1966)가 있으며, 이 영화로 골든 글로브 최우수 여우상을 수상했다. 그녀는 ‘위대하고 신비로운 여왕들’로 불리는 그레타 가르보, 마를렌 디트리히, 조안 크로포드 등의 배우들과 비교되었다.

 

 

 

아누크 에메는 아름다운 외모와 함께, 멜랑콜리한 아우라를 지닌 팜므파탈로 유명했다. 그녀의 신비로움은 관객들의 머리에서 쉽게 지워지지 않았다. 그녀의 연기는 강렬하고, 때로는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며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녀만의 감정의 깊이나 신비로운 아우라, 그리고 몽환적인 분위기는 프랑스 뉴 웨이브 시네마에서 새로운 형태의 현대적 여성상을 정립하는데 기여했다. 하지만 네 번의 결혼과 네 번의 이혼으로 개인적인 가정사는 순탄치 않았다. 

 

그녀는 고전적 매력과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시대적 변화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사랑을 받았다. 그녀의 삶과 예술에 대한 열정은 사람들에게 많은 영감을 주었고, 그녀의 작품들은 오랫동안 기억될 것이다. 스크린을 통해 전달한 감동과 메시지는 계속해서 우리의 마음에 살아 숨 쉴 것이다. 아누크 에메의 명복을 빈다.

허정선 객원 기자 padedek@naver.com
Copyright @2019 아세안익스프레스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제호 : ASEANEXPRESS | 주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1103호, 서초동) 발행인-편집인 : 박명기 | 등록일 : 2019년 01월 19일 | 발행일 : 2019년 4월 10일 전화번호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진 Copyright @2019 아세안익스프레스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