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 한국-베트남 저작권 포럼, '저작권 집중관리제도' 열띤 토론

URL복사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2020 한국-베트남 저작권 포럼 12일 온라인 이원 생중계... 팜 타잉 뚱 국제협력과장 발표

 

문화체육관광부와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주관하는 ‘2020 한국-베트남 저작권 포럼’이 11월 12일 오후 3시에 열렸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참석을 제한하고 양 국가에서 온라인 이원 생중계로 진행됐다.

 

‘한국-베트남 저작권 포럼’은 양국 간 저작권 정보 교류를 통한 상호 우호와 이해 증진 및 저작권 제도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2010년부터 열려왔다.

 

올해 토론회에서는 ‘양국 집중관리제도 개선을 위한 저작권법 개정’이라는 주제로,  베트남 저작권국 팜 타잉 뚱 국제협력과장이 ‘베트남 집중관리제도 개관’을, 한국저작권위원회 이영록 정책연구실장이 ‘한국의 저작권 집중관리 등 법・제도 환경’을 발표했다.

 

이어, 각 국가의 저작권 전문가들이 함께 ‘양국 신탁관리단체 현황과 협력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베트남은 2002년부터 저작권 집중관리단체를 조직해 현재는 6개 단체를 운영하고 있다. 아직은 음악 분야에 치우쳐 있고, 회원 수도 많지 않아, 한국의 저작권 집중관리제도에 각별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양국 '저작권법'이 오늘 나온 의견과 비대면·쌍방향 시대 특성을 바탕으로 개정돼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