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불가리아 수교 30년 “포괄적 미래지향적 동반자 이어가자”

외교부

전체기사 보기

기념사업 협력 MoU를 통해 문화행사, 한식강연, K-Pop 공연 추진 예정

 

"벌써 한국-불가리아 수교 30년, 미래지향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키자."

 

지난 23일 문재인 대통령과 불가리아 루멘 라데프(Rumen Radev) 대통령이 양국 수교 30주년 기념 축하서한을 교환했다.

 

한국과 불가리아는 1990년 3월 23일에 수교를 시작했다. 공산권 국가였던 불가리아는 북한과 1948년에 외교 관계를 맺었지만 한국은 냉전이 끝난 1990년에 수고를 맺고 서울과 불가리아 수도 소피아에 상주 대사관을 설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90년 수교 이래 신뢰를 바탕으로 양국이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해오고 있고, 고위급 인사교류를 통해 원전‧농업 분야에서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고 평가헀다.

 

또한 2015년에 불가리아 로센 플레브넬리에프(Rosen Plevneliev) 대통령이 방한 후 격상된 양국 관계인 ‘포괄적 미래지향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루멘 라데프 대통령 역시 30년 간 공동의 가치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양국 관계를 발전시킨 것에 환영을 표하고, 경제‧에너지‧교육 등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을 심화한 것을 평가했다.

 

또한, 한국-유럽연합(EU)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 내실화에 불가리아가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국이 2019년에 체결한 한-불가리아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협력 MoU에 따라 2020년에는 난타공연, 한복패션쇼, K-POP 공연, 한식 공연, 태권도 시범공연, 한글‧키릴문자 전시회 등 다양한 문화행사 및 전시회가 예정되어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