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티에이치엔, 대구에 122억 투자해 제조공장 세운다

기업&비즈

전체기사 보기

대구형 리쇼어링 패키지 등 적극 투자유치 신제품 공장 투자 결정

 

자동차 부품 기업 ㈜티에이치엔(THN)이 대구에 제조공장 설립을 위해 신규 투자를 결정했다.

 

와이러링 하네스(Wiring Harness)를 주력으로 하는 자동차 부품 전문 중견기업인 ㈜티에이치엔(THN)은 대구광역시와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122억원을 투자해 대구국가산단에 신제품 생산 공장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티에이치엔은 대구 스타 기업 출신으로 현대자동차그룹, 현대모비스 등의 1차 협력사이자 15개의 글로벌 고객사를 두고 있는 월드클래스 300기업 중 하나다.

 

현재 국내에 4개의 공장과 중국을 포함한 8개의 해외 사업장을 둔 티에이치엔이 대구에 새로운 생산공장을 짓는 것은 자동화 시스템으로 인건비를 절감하고 기술 유출에 대한 우려가 해외 공장보다 낮다는 점 때문이다.

 

또한 현재 대구광역시가 대구상공회의소,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추진하는 ‘국내복귀기업 지원정책’에서 ‘대구형 리쇼어링 패키지’를 통해 각종 세제 혜택과 규제 완화 등 유턴 기업을 유지하기 위한 활동도 선택하는데 도움이 된 것으로 보인다.

 

대구광역시 권영진 시장은 "코트라와 대구시가 힘을 합쳐 올 하반기 내 1,2개라도 성공사례를 발굴하겠다"며 "국내복귀를 고민하는 기업에 확신과 신뢰를 줄 수 있는 분위기를 확산시키겠다"고 말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