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LG전자, 미국 월풀 제치고 글로벌 가전시장 ‘왕좌’ 고수

LG

전체기사 보기

코로나19 악재 속 2분기 영업이익 4931억원...건조기 등 ‘효자종목’

"LG전자가 글로벌 가전시장 ‘왕좌’를 고수했어요.”

 

코로나19 악재 속에서도 LG전자가 올 2분기 실적 방어에 성공했다. 미국 월풀을 제치고 글로벌 가전시장에서 1위를 사수했다. 4년 연속 1-2분기 영업이익 1조5000억원에 올랐다.

 

LG전자는 2분기 잠정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12조8340억원과 영업이익 4931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전분기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영향권인 1·2분기 합계 영업이익이 4년 연속 1조5000억원을 넘어섰다.

 

건강과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이지면서 건조기, 스타일러, 식기세척기 등 스팀가전이 확실한 ‘효자 품목’으로 자리매김했기 때문이다.

 

코로나19는 2분기 북미 지역까지 확산됐다. LG전자는 현지 판매 비중이 높은 월풀에 비해 타격을 덜 받았다. LG전자의 전체 가전제품 판매량에서 북미 지역이 차지하는 비중은 24%인 반면 월풀은 이보다 2배 이상 높은 56%에 달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