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 전기·자율차-반도체 등 5대 신산업 수출 경쟁력 톱클래스

URL복사

전기·자율차-반도체 최상위권,,,바이오헬스-항공·드론-프리미엄소비재 강세

 

한국은 수출경쟁력 관점에서 전기·자율차와 차세대반도체 부문에서 높은 수준의 비교우위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5대 신산업의 수출경쟁력 국제비교 및 국민경제기여 효과’(강내영, 도원빈)에 따르면 전기·자율차의 경우 한국이 2019년 기준 무역특화에서 주요 5개국 중 2위, 현시비교우위에서 1위, 수출점유율에서 3위를 각각 차지했다.

 

2008~2019년 연평균 수출증가율로 볼 때 특히 전기·자율차 수출의 경우 연평균 103.6%의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하며 한국의 새로운 수출동력으로 자리잡았다.

 

 

자동차 산업의 전반적인 부진에도 불구하고 전기·자율차 수출은 2020년 1~8월 누계 기준 전년동기대비 45.3% 상승했다.

 

차세대 반도체의 경우 한국이 2019년 기준 무역특화에서 주요 5개국 중 1위, 현시비교우위에서 1위, 수출점유율에서 3위를 각각 차지했다.

 

바이오헬스, 항공·드론, 프리미엄소비재에서의 경쟁력은 여전히 낮은 수준이나, 지난 10년간 비교우위 경쟁력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 이후 의료와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바이오헬스 수출은 2020년 1~8월 누계 기준 41.6% 증가하며 2008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연구원은 국제비교가 가능한 5대 신산업을 선정하여 무역특화지수, 현시선호비교우위지수,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 등의 수출경쟁력 지표를 종합적으로 분석했다.

 

수출의 국민경제기여 관점에서는 세계교역의 성장둔화로 인해 총수출의 경제성장 기여가 낮아진 상황 속에서도, 5대 신산업이 우리 경제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5대 신산업은 미·중·독·일보다 고성장세로 2019년 신산업 수출 2.4% 증가, 세계(1.1%) 및 주요국 평균(1.3%) 상회했다.

 

2019년 한국 5대 신산업 수출의 경제성장 기여율은 17.0%로, 총수출의 기여율(-21.4%)을 큰 폭 상회했다.

 

수출의 부가가치율에서도 총수출은 2017년(64.2%) 대비 1.5%p 하락한 반면 신산업 수출의 경우는 동 기간 0.7%p 상승한 70.5%를 기록했다.

 

고용 부문에서도 2017~2019년 우리나라 총취업자 수에 대한 전체 수출의 취업유발인원의 구성비는 1.3%p 하락한 반면 5대 신산업 수출의 경우는 0.2%p 상승했다.

 

한편 미·중 무역분쟁, 보호무역주의 심화, 코로나-19 사태 등이 겹쳐 기존 주력 수출산업의 성장 동력 약화에 따른 어려움 속에서 4차 산업혁명과 연관성이 큰 첨단 신산업에서의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이 절실하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