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포스트 코로나19’ 아세안 ‘스마트관광붐’ 다시 타오르면?

URL복사

26~27일 국제기구 한-아세안센터-한국관광공사-트래비 세미나 공동개최

 

“스마트 관광과 지속가능한 관광 두 토끼를 잡아라.”

 

한-아세안센터(사무총장 김해용)는 4월 26일 ‘디지털 마케팅 강화 전략’을 주제로 ‘2022 한-아세안 문화관광 세미나’를 개최한다.

 

한국관광공사와 국내 대표 여행전문 미디어인 트래비가 공동 개최하는 이번 세미나는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팬데믹 기간 동안 관광업계에 중요한 화두로 떠오른 ‘스마트 관광’과 디지털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관광’을 논의한다.

 

또한 27일에는 사전등록자들을 대상으로 워크숍을 개최하여 보다 실질적인 역량 강화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1일차 웨비나는 세르지오 구에레이로(Sergio Guerreiro) OECD 관광위원회(OECD Tourism Committee) 의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코로나 위기로 가속화된 관광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주제로 한 세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해당 세션에는 아세안 사무국, 인천관광공사, 그리고 관광 스타트업 유니크굿컴퍼니가 참여하여 관광산업의 디지털 전환에 대한 다양한 사례들을 소개한다.

 

 

두번째 세션은 ‘디지털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관광’을 주제로, 캄보디아 관광부, 대한항공, 제주올레에서 참여한 연사들이 공공 및 민간영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관광 분야의 변화들을 설명한다.

 

2일차 워크숍은 ‘메타버스’와 디지털 마케팅에 초점을 두고 보다 심층적으로 디지털 관광에 대해 접근할 예정이다. 글로벌 소프트웨어 개발사 유니티 코리아에서 앞으로의 관광산업에서 메타버스 활용 방안을 소개하고, 유니크굿컴퍼니와 한국관광공사에서 디지털 마케팅 전략을 제안한다.

 

온라인 사전등록은 4월 26일까지이며 워크숍 참석자들에게는 수료증이 발급된다.

 

스마트 관광과 지속가능한 관광으로의 전환이 관광산업 전체를 아우르는 큰 흐름으로 자리매김한 가운데, 이번 세미나와 워크숍을 통해 한국과 아세안의 코로나 이후의 관광 산업 전망과 향후 협력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사전등록 링크에서 접수를 통해 1일차 웨비나와 2일차 워크샵에 참가할 수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