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태국, 국회해산-개헌 외치는 반정부 시위...12개 시도로 확산

태국

전체기사 보기

방콕 민주기념탑 반정부 시위 도화선...지방 곳곳 확산 30일 방콕 재시동 예고

 

"30일 방콕 톤부리로 모이자."

 

지난 18일 방콕의 민주기념탑에서 태국 학생운동연합과 자유청년그룹의 주도로 벌어졌던 2000여 명의 반정부 시위가 전국의 주요 시·도로 이어지며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이 기세를 몰아 30일 방콕 시위의 양대 도화선 격이었던 태국 자유청년그룹의 주도로 방콕의 톤부리 지역에서 또 다시 반정부시위가 벌어질 것으로 예정됨에 따라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태국 유력매체인 마띠촌 TV등의 보도에 따르면,  학생 및 청년계층이 중심이 되어 벌어지는 시위대의 주요 쟁점은 국회 해산과 여권 세력 영향력 하의 상원의원들에게까지 총리 선출권을 부여한 신헌법에 대한 개헌 요구다.

 

또한 "코로나19 국가비상사태 선포체제의 장기화를 통한 국민의 자유권 억압을 중지할 것"을 요구한다.

 

방콕의 민주기념탑 시위를 시작, 19일 치앙마이, 22일 사라캄, 패, 23일의 컨깬과 빠툼타니, 24일 방콕 외곽의 나와민, 25일 사뭇쁘라깐, 페차분, 26일 짠타부리, 29일 나컨사완, 수판부리 등의 주요거점 도시에서 시위가 연달아 벌어졌다.  이어 30일 방콕의 톤부리 지역에서 열린 후 8월 1일과 2일 랏차부리와 러이엣 지방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태국은 현재 코로나 방역체계를 공고히 하기 위한 명목으로 군사정부가 국가비상사태를 선포 중에 있다. 국민들의 집회와 출판 및 결사의 자유는 물론 이동과 통행의 자유까지 제한 가능한 포괄적 법규정이 적용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국가비상사태 관련 법규정이 시위 정국에 정치적으로 악용될 소지가 있다는 점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가 크다. 

 

 

빠니탄 국가안보자문위원회 의장은 "코로나 사태 방역을 위해 선포 중인 국가비상사태 관련한 법령을 악용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평화적으로 질서를 유지한 시위라면 강제진압할 이유가 없다. 다중이 모인 집회에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할 것과 반입헌군주체제에 대한 거론 행위는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8일 방콕 민주기념탑에서 벌어졌던 1차 군중 집회에서 시위대측은 '국회 해산과 개헌 그리고 국가비상사태 선포체제의 장기화를 통한 국민의 자유권 억압을 중지할 것'을 요구했다.

 

그리고 "2주 안에 정부가 이에 대해 공식 답변치 않을 경우 다시 시위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선언한 바 있다. 그 시한이 다가오는 8월초 이후 태국의 반정부 시위가 어떤 양상을 보여줄 것인지가 정국 불안 여부의 시금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