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피플앤스토리, 베트남서 K-웹툰 플랫폼 ‘코믹툰’ 문 활짝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전세계 유튜브 MCN 아시아 1위 베트남 ‘예원’ 그룹 마케팅 지원

 

피플앤스토리가 지난달 27일 베트남 최대 미디어 그룹인 예원(Yeah1)과 K-웹툰 서비스 플랫폼 ‘코믹툰’을 오픈했다.

 

코믹툰은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마켓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는 앱(App) 서비스로 피플앤스토리가 직접 개발하고 콘텐츠 공급 등 자체적으로 운영을 한다. 마케팅을 지원하는 예원은 전세계 유튜브 MCN 아시아 1위이자 세계 6위 사업자다.

 

지난해 12월 피플앤스토리와 웹툰 및 웹소설 콘텐츠에 대한 베트남 시장 독점 공급 및 운영 계약을 체결했으며 웹드라마와 영화에 대한 공동 제작에도 참여한다.

 

피플앤스토리는 코믹툰의 시스템 개발과 운영, 콘텐츠 공급을 전담한다. 예원은 1500개 파트너 기업과 6000만 페이스북 팔로워, 1억8600만 유튜브 구독자를 대상으로 코믹툰 홍보와 마케팅을 진행한다.

 

경남콘텐츠기업지원센터 ‘웹툰캠퍼스’와 ‘웹툰스튜디오’가 베트남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들은 재능있는 웹툰 작가의 창작을 돕고 활동 공간을 제공하며 K웹툰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공급하게 된다.

 

코믹툰은 드라마와 뮤지컬로 제작돼 유명해진 ‘위대한 캣츠비’를 비롯 ‘왕의 딸로 태어났답니다’, ‘레드허니’, ‘아도니스’ 등 총 100여 종의 K웹툰을 베트남에 서비스하며 다양한 장르로 구성한 웹툰이 주기적으로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피플앤스토리는 향후 모바일 게임, 웹드라마, 드라마, 영화, 굿즈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수익 극대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김남철 피플앤스토리 대표는 “베트남 인구 60%가 30대 이하다. 이중 여성 비율은 52%”라며 “웹툰-웹소설을 소비하는 연령대가 20~30대로 한국과 동일한 양상을 띠고 있어 향후 콘텐츠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