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카카오웹툰, “아세안 중심, 2억 8000만 인도네시아 기다려”

URL복사

태국, 대만 이어 인도네시아 27일 론칭...아세안 영향력 강화 잰걸음

 

 

카카오엔터테인먼트(대표 이진수, 김성수)가 카카오웹툰을 인도네시아에 론칭하면서 글로벌 공략에 잰걸음이다.

 

카카오웹툰은 27일부터 인도네시아에서 서비스한다. 이미 태국과 대만, 한국에서 연이어 흥행한 글로벌 웹툰 플랫폼이다. 한국의 프리미엄 IP와 글로벌 성공 노하우를 ‘카카오웹툰 인도네시아’에 총집결해 성공신화를 만들어겠다는 의지다.

 

인도네시아는 아세안 핵심 지역이다. 아세안 지역에 대한 문화적 영향력도 큰 데다가 다양한 문화권이 공존하는 나라다. 인구 2억 8000만명으로 중국과 인도, 미국에 이어 세계 4위국이다. 젊은층이 IT에 익숙하고 웹툰에 관심이 많다. 웹툰 등과 같은 새 문화 콘텐츠의 성공 가능성도 높은 지역으로 꼽힌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2018년 12월 인도네시아 대표 웹툰 서비스 기업 네오바자르를 인수해 일찍이 아세안 시장 공략에 나섰다. 특히 2020년 1월부터는 네오바자르의 현지 웹툰 서비스인 웹코믹스를 카카오페이지 인도네시아로 리브랜딩해 운영하면서 현지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었다.

 

이번 카카오웹툰 론칭은 아세안 경쟁력 강화를 위해 카카오페이지를 다시금 리브랜딩하는 것이다. 카카오페이지 인도네시아는 이 과정에서 한동안 가교 역할을 담당한다.

 

박종철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글로벌사업부문 대표는 “인도네시아는 북미와 더불어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글로벌 비전을 실현할 아세안 지역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곳이다. 또 ‘K웹툰’의 무궁무진한 성공 가능성을 품은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미와 일본, 태국과 대만 등 앞선 글로벌 지역에서의 성공을 바탕으로, 인도네시아에서의 성공을 거둘 청사진을 수립했다. 세계 시장에서 인정 받은 프리미엄 IP와 서비스 역량을 바탕으로 인도네시아 선두 웹툰 사업자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웹툰 인도네시아에는 ‘기다리면 무료’(기다무) 등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 BM과 마케팅 역량이 집중될 예정이다.

 

최근 화제를 모은 ‘사내 맞선’을 비롯해 ‘나 혼자만 레벨업’, ‘도굴왕’, ‘악역의 엔딩은 죽음 뿐’, ‘악녀는 오늘도 즐겁다’, ‘Dr.브레인’ 등 대형 IP 50개가 론칭과 함께 줄줄이 선보여진다. 전례 없이 매우 큰 규모다.

 

올해 목표는 전문 현지화 인력을 바탕으로 기존 카카오페이지 인도네시아 작품을 합쳐 연내 총 700개 이상의 작품을 내보인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