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구시, 베트남‧태국 등 외국인 의료관광객 3만명 돌파

헬스 뷰티

전체기사 보기

동남아 의료관광객 증가세 두드러져...수도권 제외한 3만명 돌파 유일

 

대구시가 외국인 의료 관광객이 3만명을 돌파했다.

 

대구광역시는 2019년 외국인 의료관광객이 3만 1183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6년 2만명 시대 이후 3년 만에 이룬 쾌거다.

 

2019년에 한국을 찾은 외국인 환자는 49만 7464명으로, 2018년 대비 31.3% 증가했다. 대구는 서울, 경기도에 이어 3번째로 높은 6.3%(3만 1183명)를 기록했다. 국적별로 살펴보면 중국인이 6474명(21%)으로 가장 높았다.

 

이외에도 피부‧성형 분야에서 외국인 의료 관광객 증가가 두드러진다. 특히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 의료관광객의 증가가 눈부시다. 가장 높은 증가율은 몽골이 2018년 대비 354%를 기록했고, 베트남은 243%, 태국은 100%, 일본이 92%로 뒤를 이었다.

 

백동현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앞으로도 의료관광특구 조성, 대구경북 웰니스 관광자원 활용으로 차별화된 성장 전략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