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성, 베트남에 24년간 21조 투자...8개 공장-R&D센터 '특급도우미'

URL복사

코로나19 불구 전년 동기 대비 15% 성장...르민 카이 부총리 사업 전략 지지

 

삼성전자는 베트남에 24년간 177억 4,000만 달러(약 20조 9154억 6,000만 원)를 투자했다. 현재 베트남에 총 8개의 생산공장 또는 R&D 센터를 운영중이다.

 

현지 미디어 VnExpress는 르민 카이 부총리가 12월 6일 하노이에서 열린 경영자 리셉션에서 최주호 삼성베트남 사장에게 “삼성이 2022년 완공 예정인 2억2000만 달러 규모의 베트남 연구개발(R&D) 센터에 투자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베트남 정부는 삼성의 베트남 장기 사업 전략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최주호 사장은 “현재 삼성은 베트남에 6개의 생산공장과 1개의 연구센터, 1개의 판매주체를 운영하고 있다. 삼성은 24년간 베트남에 177억 달러를 투자했다”고 말했다.

 

이어 “휴대전화와 가전제품 생산과는 별도로 삼성은 TV와 전화기의 주요 부품도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매출은 567억 달러(약 66조 8493억 원)에 달했고 올해는 1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현재 삼성전자는 박닌, 타이응우옌, 호치민에 거점을 두고 운영중이다. 올해 첫 10개월 동안 발생한 삼성 베트남의 수익 605억 달러(약 71조 3295억 원) 중에서 89%는 수출규모가 차지한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어려움이 있었지만 빠른 경기 재개 정책으로 삼성 베트남은 여전히 전년 동기 대비 15%의 성장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온라인 신문 베트남넷(Vietnamnet) 선정, 2021년 베트남에서 가장 수익성이 높은 상위 500대 기업 중 1위에 올랐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