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무역협회, ’제9회 한-메콩 비즈니스 포럼’ 200여명 열기

URL복사

메콩 5개국과 협력방안 논의, 200여명이 온·오프라인 참석

 

한국무역협회는 1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제9회 한-메콩 비즈니스 포럼 및 온라인 상담회’를 개최했다.

 

‘뉴노멀 시대 기회 포착?중소·중견기업의 회복탄력성 강화 추진’을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이성호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 속 소켄 캄보디아 외교부 차관, 조학희 한국무역협회 국제사업본부장을 비롯해 캄보디아·라오스·미얀마·태국·베트남 등 메콩 5개국 정부 관료와 경제단체 관계자, 현지 진출 기업인 등 200여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했다.

 

조학희 한국무역협회 국제사업본부장은 “한국과 메콩 5개국 간의 협력은 2011년 이래 양적, 질적 측면에서 꾸준히 성장해왔다”며 “한·메콩 교류의 해가 내년까지 연장된 만큼 무역협회도 역내 끈끈한 협력을 유지하기 위해 메콩 경제단체들과 민간주도의 경제협력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호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은 “한·메콩 협력은 아세안 전체의 경제성장을 위한 촉매”라고 강조하며 “코로나19를 이겨내고 지속적이고 포용적인 발전을 위해 대한민국 정부는 메콩 국가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옥냐 꾸 펭 캄보디아 상의 부회장은 축사를 통해 "한국과 메콩 5개국은 문화적 유사성을 기반으로 긴밀한 관계를 이어나가고 있으며 높은 협력 잠재성과 자원과 산업구조에 대한 상호보완적인 환경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날 개최된 상담회를 통해 국내 기업 33개사가 올해 비즈니스 포럼 공동 주최국인 캄보디아 바이어 10개사와 온라인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무역협회는 2019년 12월 메콩 5개국 경제단체와 한·메콩 기업인 협의회를 설립하고 메콩 국가 경제단체들이 소속된 동아시아기업인협의회의 올해 의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