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캄보디아, '앙코르와트'가 붐빈다? 1~4월 외국인 관광객 수 22만 명

URL복사

연말까지 80만 명까지 전망...국내 관광객은 9만 명으로 관광업 회복세


캄보디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다시 늘어나고 있다.

 

크메르 타임즈(Khmer Times) 5월 7일에 따르면 “캄보디아 관광부는 올해 1~4월 캄보디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22만 명이다. 국내 관광객은 9만 명으로 캄보디아 관광업은 회복세를 보이는 중”이라고 전했다.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4%가 증가했다. 관광부는 올해 말까지 캄보디아는 외국인 관광객 80만 명까지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중국이 코로나19 사태를 통제 가능한 상황이 오면 중국인 관광객에 대한 긍정적인 견해를 고수했다.

 

유럽, 미국, 캐나다 또는 중동에서 오는 관광객 유치는 관광부가 세워놓은 고품질 저비용 관광 시장으로서의 전략적 목표를 세웠다.

 

1~4월 캄보디아에 도착한 외국인 관광객 순위는 베트남이 1위, 태국과 중국이 그 뒤를 이었다.

 

 

캄보디아의 가장 인기 있는 관광지는 2019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앙코르와트(Angkor Wat)로 2022년 1분기 외국인 방문객 1만 9840명을 등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4482명에 비해 342% 증가했다.

 

캄보디아는?

 

35세 이하 인구가 전체 60%를 차지한 역동적인 국가인 캄보디아는 지난 10년간 연 7% 경제성장률을 지속하며 발전을 이어가고 있는 유망한 생산기지이자 한-아세안, 한-메콩을 이어줄 파트너로 손꼽히고 있다. 200개가 넘는 한국 기업이 캄보디아에 진출해 있다. 한-캄보디아 다문화가정만도 9000쌍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