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개월 국내 감염자 제로 태국, '코로나19' 회복지수 1위국

태국

전체기사 보기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회복지수 1위 방역 모범국 면모 과시...한국은 2위


[방콕=아세안익스프레스 전창관 기자] 태국이 국가별 코로나19 회복상황을 모니터링하는 국제 기준인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글로벌 코비드-19 회복지수(GCI)' 1위국으로 선정됐다.

 

29일자 태국의 TAT NEWS에 따르면, 전 세계 184개 대상국가들 중 평가지수 82.06을 받은 태국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한국(81.09), 3위 라트비아 공화국(80.81), 4위 말레이시아(79.37), 5위 타이완(78.94) 그리고 뉴질랜드(78.55)와 호주(77.18)가 그 뒤를 이었다.

 

이 지수 순위 책정은 184개국에서 매일 보고되는 코로나 발생 건수 데이터에 70% 가중치를 두고 나머지 30%는 존스홉킨스대학의 세계 보건안전지수(GHSI) 현황을 참고하여 작성된다. 

 

 

태국은 이달 중순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뉴질랜드와 함께 코로나19 극복 성공사례 다큐멘터리 비디오 촬영 대상국으로 선정되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이번에는 '코로나19 회복지수(GCI)' 1위국으로 선정됨에 따라 코로나방역 모범국 2관왕의 면모를 과시케 되었다.

 

이와 더불어 태국은 7월 29일 기준 '지역 감염 제로' 기록을 65일째 지속해 나가고 있다. 연간 4000만명이 넘는 외국인이 방문하는 나라 태국이 관광국가로서의 이미지 보전에 상당부분 성공적인 행보를 내딛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태국은 미국 존스홉킨스대학과 영국 이코노미스트가 각 국의 대규모 질병 발생에 대비한 준비 수준을 분석한 2019년 글로벌 보건안전 지수(GHSI) 집계에서도 6위를 차지한 바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