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도, 한국어 ‘제2외국어’ 채택...중국어는 퇴출

인도

전체기사 보기

사상 첫 채택...태국어-포르투갈어-러시아어와 함께 권장 과목

 

인도 정부가 지난달 31일 한국어를 인도 정규 교육 과정 제2외국어 과목으로 사상 첫 채택했다.

 

인도 정부 새 교육 정책에 따르면 한국어는 태국어, 포르투갈어, 러시아어와 함께 제2외국어 권장 과목에 추가됐다.

 

반면 프랑스어, 독일어, 스페인어, 일본어 등 기존 권장 과목 명단 중에서는 중국어가 제외됐다. 최근 국경 유혈 충돌 사태로 인해 커진 인도 내 반중 정서가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인도 정부는 “교과서, 출판물 등에 더 많은 외국어 단어가 새롭게 포함돼야 한다”며 해당 외국어로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히브리어, 일본어와 함께 한국어를 예로 들었다.

 

인도는 힌디와 영어를 공식언어로 채택하고 있다. 워낙 언어가 많아 합치면 500개가 넘는다.

 

한국어와 관련해서는 최근 인도 내 한국어 강좌 개설 대학 등 교육하는 학교가 늘고 TOPIK(한국어능력시험) 응시자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는 한류 불모지로 유명했지만 최근 방탄소년단(BTS) 등 K-POP과 한국 드라마가 세계적 인기를 끌면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같은 인기 덕분에 먼저 한류가 불었던 국가들처럼 한국어에 대한 젊은층의 선호도가 가파르게 올라가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