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하늘길 끊긴 아세안, 음악 ‘라운드 2020'로 7억팬 사로잡았다

URL복사

K-POP

전체기사 보기

KBS 지난 6일 7시간 연속 스트리밍... 이날치-송소희-벤&벤 등 참여 후끈

 

"하늘길 끊긴 한국-아세안, 음악으로 하나로 연결했어요."

 

한국 최초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이 함께 한 온라인 음악축제 ‘라운드2020’(ROUND 2020)이 7억 시청자를 매료하며 성황리에 마쳤다.

 

‘라운드 2020’은 KBS가 주최하고 아세안 10개국(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가수가 참여한 온라인 음악 콘서트다.

 

지난 6일 오후 4시부터 유튜브 KBS 케이팝 채널, 올댓뮤직 등을 통해 7시간에 걸쳐 콘서트가 진행됐다. 7시간 연속 스트리밍은 국내 최초다.

 

행사의 포문은 한국 밴드 이날치가 열었다. 이날치는 2억 조회수를 기록한 한국관광공사 콜라보 영상으로 유명한 노래 ‘범 내려온다’로 콘서트의 시작을 뜨겁게 달궜다.

 

 

이후로 캄보디아의 스몰월드 스몰밴드, 말레이시아의 자미라, 싱가포르 찰리 림, 필리핀의 벤&벤 등 각 나라를 대표하는 가수들이 무대를 뽐냈다.

 

한국 아티스트는 선우정아, 일레인, 죠지, 송소희&두 번째달, 소란, 데이브레이크, 제이미, 호피폴라. 십센치 등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했다.

 

한·아세안 음악위원회(AKMC)의 한국 음악위원 김현철은 “아세안 각 국가에서 최고의 아티스트, 음악적으로 대단한 분들을 음악위원으로 모셨다. 아세안 각국의 음악정보도 교류하고 코로나 이후엔 직접 만날 예정”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아울러 김현철이 작사·작곡하고 선우정아, 데이브레이크 이원석, 소란 고영배, 일레인, 호피폴라 하현상&아일 등이 참여한 캠페인 송 ‘윌 유 컴 시 미 어게인’(Will You Come See Me Again?)으로 코로나19 극복 메시지를 전했다.

 

 

라운드2020은 시청자에게 기술적으로도 다양한 즐길거리를 선사했다. 사진 관람 신청자는 360도 LED 화면으로 한국과 아세안 가수의 무대를 직접 방에서 시청하며 아티스트들을 응원했다.

 

주최사 KBS는 SK텔레콤과 협력한 5G기술을 도입, AI기반 뮤지션별 영상트래킹, 악기별 멀티뷰&멀티사운드 등 첨단기술로 다양한 모바일콘텐츠를 구현하며 전세계에 음악 그 이상의 감동을 선사하고자 했다.

 

‘라운드2020’은 내년 1월 8일부터 4회 연속 KBS1TV ‘올댓뮤직’을 통해 강원권에서 방송된다. 추후 KBS 1TV 스페셜 방송으로도 선보일 예정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