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아세안, 기업인 입국 허용해달라”

ASEAN

전체기사 보기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 등과 싱가포르-영국 통상장관회담 및 화상회의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기업인들의 입국을 예외로 허용해달라.”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3월 26~27일 이틀간 림 족 호이(Lim Jock Hoi) 아세안(ASEAN) 사무총장, 찬 춘싱(Chan Chunsing) 싱가포르 통상장관, 리즈 트러스(Liz Truss) 영국 통상장관과 각각 화상회의를 열었다.

 

화상회의는 3월 26일 개최된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정상들이 국제 무역 분야에서 합의한 국제 무역의 회복 방안에 대해 양자-다자적 공조를 강화하기 위한 차원에서 개최되었다.

 

 

유 본부장은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등과 화상회의를 갖고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더라고 기업인들의 입국을 예외로 허용해줄 것을 요청했다.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은 26일 오후 3시, 찬 춘싱 싱가포르 통상장관과는 27일 오전 10시30분, 글로벌 공급망 유지 및 기업인 이동 원활화 공조 방안을 논의하였다.

 

아세안, 싱가포르 양측은 코로나19 확산이 전세계 시장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고 역내 공급망이 단절되지 않도록 노력이 필요함에 공감했다.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연내 서명을 위하여 화상회의 등을 적극 활용하자는 데에 뜻을 같이 하였다.

 

특히 유 본부장은, 비즈니스 연속성을 위해 기업인을 비롯한 필수인력의 원활한 이동이 필요함을 강조하며, 신뢰할 수 있는 진단·관리 시스템 하에서 기업인의 입국을 예외적으로 허용하는 방안을 강구할 것을 제안하였다.

 

이에  림 족 호이 아세안사무총장은 “아세안 회의에서 필수 인력의 원활한 이동 확보 방안에 대하여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찬 춘싱 통상장관도 “필수인력의 원활한 이동과 역내 공급망 유지를 위해 양자·다자 차원에서 협력”하는 데에 의견을 같이하였다.

 

 

리즈 트러스 영국 통상장관은 26일 오후 5시에 코로나19에 대응하여, 긴밀하게 협조하기로 하였다.

 

영국은 글로벌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줄이기 위해서는 공급망 유지와 기업인 등 필수적인 인력의 입국 제한이 완화되어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아울러, 두 나라는 AI, 빅데이터, 바이오헬스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 공통의 관심을 갖고 있어 협력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공유했다. 지난해 양국이 한·영 FTA를 체결하며 협력의 기반을 마련한 만큼, 코로나19가 진정된 이후 해당 분야에 대한 협력을 적극 확대해 나가는 데에 공감하였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