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산자부 "기업인 위해 베트남 '입국 신속통로’ 협의 중"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베트남 투자기업 간담회' 코로나19 대응 정부와 해외진출기업간 협력 확대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는 18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對 베트남 핵심 투자분야인 전기전자업계의 주요 협회 및 기업 대표 등이 참석하는 '베트남 투자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투자기업 간담회에 정부 측은 산업부 통상차관보, 통상협력국장, 신남방통상과장이 참석했다. 기업협회에서는 디스플레이협회, 반도체협회, 전자진흥회, 중견기업연합회이 참석했다.

 

또한 기업 대표로는 LG전자, 캠시스, 세코닉스, 알머스, 하나마이크론, 이그잭스, 아이에스시, 우주일렉트로닉스가 자리했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베트남과의 인력 교류가 제한되어 한국 기업들의 어려움이 가시화됨에 따라, 업계와 정부가 상황을 공유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박 차관보는 "코로나19 사태가 단기에 종식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한국 기업들의 가치사슬 유지-강화를 위해, 핵심 경제협력국인 베트남과의 기업인 이동 확대가 필요하다는 인식하에, 필수 기업인의 베트남 입국을 다각도로 지원하기 위해 베트남 당국과 ‘기업인 입국 신속통로’ 도입을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업계와의 소통 및 베트남 정부와의 협력을 확대하여 한국 기업들의 베트남 투자환경 및 현지 경영애로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간담회에 참석한 업계 대표들은 필수 기업인의 베트남 입국 지원 관련 정부의 노력에 사의를 표하고, 격리기간 단축·면제, 비자 연장 및 노동허가증 발급 원활화 등 기업인 이동제한 완화를 위한 정부의 추가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밖에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을 지원하고 현지 투자환경 개선을 위해 한국기업 맞춤형 인력 육성, 기반시설 확충, 제도개선 등의 측면에서 베측과 보다 적극적으로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산업부는 코로나19 상황에서 기업인 이동제한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러 업종의 기업들의 애로를 직접 듣고 해당국 정부와 협의를 통해 해소방안을 적극 모색할 계획이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