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태국 총리, TV 생방송으로 "26일부터 국가비상사태"선포

태국

전체기사 보기

3월 26일부터 4월 30일까지 ‘국가비상사태’ 돌입...이동제한-집회 및 모임 금지

 

태국이 26일부터 ‘국가비상사태’ 체제에 돌입한다.

 

방콕 포스트에 따르면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는 24일 내각 회의를 통해 3월 26일부터 4월 30일까지 ‘국가비상사태’에 돌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정부 청사에서 실시된 TV 생방송 발표를 통해 쁘라윳 총리는 “코로나19 통제를 위한 새로운 방안들이 시행될 것이며, 이를 위해 위원회가 설립될 것이다. 전염병 확산 방지 방안들이 26일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비상사태는 태국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국민 이동 제한 등을 담았다. 이를 위해 비상사태 운영을 위한 위원회가 새로 발족된다. 일일 단위로 관련 조치들이 발표된다.

 

‘국가비상사태’는 2005년에 제정된 비상 상황에 대한 왕실 칙령에 의거, 비상사태 선포시 총리에게 대책 시행을 위한 전권이 부여된다.

 

총리가 언급한 내용으로는 “고향으로 돌아가지 말 것”과 “현재의 위치에서 자가격리를 실시할 것”고 많은 곳들이 점차적으로 폐쇄될 예정들이었다. “상황이 나아지지 않을 경우 국가 전체에 대한 봉쇄도 있을 수 있다” 등이었다.

 

국가비상사태 조치는 ‘1단계 조치’로 수도 방콕을 포함한 전 지역에 시행된다. 내용은 아래와 같다.

 

우선 해당공무원의 서면 승인이 없을 경우, 저녁 7시에서 다음날 아침 7시까지 이동이 금지된다(통행금지 시간임).

 

그리고 집회 및 모임 금지, 물류나 유통외의 목적의 차량운송 및 운행금지, 대형건물의 운용 및 기타 유흥/집회 목적으로의 건물 진입 금지, 금지 지정된 장소로의 이동 및 유입/이탈 금지 등이다.

 

국가 비상사태시에는 사람들이 소셜미디어에 올리는 내용도 주의가 필요하고, 상품 가격을 비상식적으로 올리는 사람들도 처벌받을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총리에게 통행 금지와 이동 금지 그리고 건물 폐쇄 등의 권한을 부여한다면서도 필요할 경우 언론을 검열하고 폐쇄할 수도 있다.

 

한편 25일 태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34명으로 전날보다 107명이 늘어났다. 사망자는 4명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