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싱가포르, 온라인 취약계층 위한 코로나19 추적장치 배포

싱가포르

전체기사 보기

기존 트레이스투게더 어플 응용한 휴대용 기기 개발, 전 국민 배포 목표

 

"트레이드투게더 토큰과 앱을 전 국민을 대상으로 배포한다."

 

싱가포르가 온라인 취약 계층을 위한 휴대용 코로나19 확산 접촉 추적 장치를 개발하여 배포했다.


현지시간 29일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싱가로프 보건부와 싱가포르 스마트 국가 및 디지털 정부 사무국(SNDGO)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자 경로 추적을 위해 '트레이스투게더 토큰'(TraceTogether token) 기기를 개발 조달해 노인 등 스마트폰이 없는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우선 배포하고 있다.

 

트레이스투게더 토큰 기기의 원형인 트레이스투게더는 3월 20일 싱가포르에서 개발된 보건 앱이다.  주변에 확진자가 있으면 블루투스 기능으로 알려주는 어플이다.

 

현재 싱가포르 트레이스투게더 앱 사용자는 210만 명 정도로 전체 인구의 30%에 해당한다.

 

트레이스투게더 토큰 기기는 트레이스투게더의 기능을 스마트폰 없이도 구동할 수 있는 작은 크기의 휴대용 접촉 추적 장치다. 블루투스 송수신 기능을 가지고 있어 코로나19 확진자나 접촉 의심 대상이 주변에 있으면 보건당국이 이를 파악할 수 있다.

 

이 기기는 다른 트레이스투게더 토큰은 물론 동선추적 애플리케이션인 '트레이스투게더'가 깔린 스마트폰과 블루투스 신호를 교환하면서 동선 추적을 가능하게 한다고 싱가포르 당국은 설명했다.


트레이스투게더 토큰 기기에는 사생활 침해를 방지하기 위해 와이파이, 이동통신 기능과 GPS 위치 파악 기능이 없다. 또한 기록된 데이터는 25일간 저장한다. 기기는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기 때문에 암호화된 데이터가 외부로 유출될 염려도 없다. 

 

기기의 내장 배터리 수명은 6개월에서 9개월이며, 작은 반지 상자 크기로 작고 가벼워 목에 걸거나 주머니, 가방, 핸드백에 넣고 다닐 수 있다.

 

싱가포르는 전세계 최초로 스마트폰이 없는 시민을 대상으로 휴대용 접촉 추적 장치를 개발해 배포했다. 싱가포르 정부는 "트레이드투게더 토큰과 앱을 전 국민을 대상으로 배포한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