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아세안 스타트업 위크: 온라인 챌린지, 미래 유니콘 4개사 시상

URL복사

ASEAN

전체기사 보기

한-아세안센터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공동 개최, 코로나19로 온라인 진행

 

한-아세안센터(사무총장 이혁)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신현삼)는 12월 2~3일 이틀간 ‘2020 한-아세안 스타트업 위크: 온라인 챌린지’ 결선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틀 간 한국과 아세안의 18개 초기 단계 스타트업이 영상을 통해 사업 아이디어를 피칭 하고, 국내외 벤처캐피털 및 액셀러레이터들과 온라인으로 실시간 질의응답을 했다.

 

피칭 내용과 질의응답을 바탕으로 심사를 진행해 총 4팀을 최종 선발, 시상했다. 전체 행사는 한-아세안센터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되어 100여명이 실시간으로 시청했다.

 

▲1등은 농업을 기반으로 하는 미얀마 지역사회에 종합적인 디지털 플랫폼을 제공하는 미얀마 빌리지 링크(Village Link), ▲2등은 화물 소유자, 물류 업체, 트럭 운전사를 단일 시스템으로 연결해주는 플랫폼을 피칭한 한국 코코넛 사일로(Coconut Silo), ▲3등은 인도네시아 외곽 지역 거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헬스케어 서비스 앱을 제공하는 닥링크 인도네시아(Doclink Indonesia), ▲4등은 소상공인들에게 전자상거래 기회를 제공해 고객들에게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는 라오스 쇼핑-D(Shopping D)가 각각 수상했다.

 

최종 우승 4팀에게는 상금(1등 10,000달러, 2등 5,000달러, 3등 3,000달러, 4등 2,000달러)이 수여됐다.

 

심사를 맡은 윤영준 코벤트(Covent) XL 파트너스 대표는 “이번 행사가 스타트업 생태계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되었다”고 심사 소감을 전하며, “이번에 참여한 아세안 스타트업 모두 크게 성장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혁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아세안은 이미 전세계 스타트업의 요람으로 부상하고 있다. 9개 아세안 유니콘의 총 기업 가치는 465억 달러다. 한국의 11개 유니콘의 기업가치인 300억 달러를 크게 상회할 정도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코로나19로 아세안에도 ‘언택트’ 시대가 도래하면서 스타트업으로의 투자가 급증하고 있고, 한국 역시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비대면 분야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R&D 예산을 늘리는 등 지원을 효율화하고 확대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과 아세안의 유망 스타트업들이 협력 기회를 늘리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아세안 스타트업 위크’는 한국과 아세안의 스타트업 육성과 비즈니스 협력 활성화를 위해 한-아세안센터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한국 중소벤처기업부와 협력해 2018년부터 개최해왔으며, 올해는 아세안중소기업조정위원회(ACCMSME: ASEAN Coordinating Committee on Micro, Small, and Medium Enterprises)*와도 협력하여 진행됐다.

 

*아세안중소기업조정위원회(ACCMSME): 아세안 중소기업 정책 논의를 위해 아세안 10개국 부처 고위급으로 구성된 아세안 사무국 산하 조직위원회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