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아세안센터, 한국 최대 콘텐츠마켓서 한-아세안 협력 지원

URL복사

한국 최대 콘텐츠 마켓 SPP 2021에 120여개 아세안 콘텐츠 기업 초청

 

“베트남-태국-필리핀-미얀마 등 4개국의 콘텐츠 산업과 시장 발표 들어보세요.”

 

한-아세안센터(사무총장 김해용)는 7월 12일부터 30일까지 ‘한-아세안 콘텐츠 매치메이킹 프로그램’을 개최해 애니메이션, 웹툰, 캐릭터 등 콘텐츠 분야에서 한-아세안 기업 간 협력을 지원한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국내 최대 규모 온라인 콘텐츠 마켓 ‘SPP(Seoul Promotion Plan) 2021’과 연계해 개최된다.

 

100여개의 아세안 기업들이 참여해 600여건의 온라인 비즈니스 미팅을 개최하는 성과를 올린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애니메이션부터 게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콘텐츠 분야의 120여개 아세안 기업들이 온라인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한국 파트너들과 만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베트남, 태국, 필리핀, 미얀마 등 4개국의 콘텐츠 산업과 시장에 대한 발표와 아세안 참가기업들의 상품 쇼케이스 영상이 SPP 공식 웹사이트와 한-아세안센터 유튜브에 업로드될 예정이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온라인 콘텐츠 소비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아세안 지역에서도 다양한 콘텐츠 기업들이 성장하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는 계기를 맞고 있다.

 

특히, 한류의 영향으로 아세안에서 한국 콘텐츠 기업과의 협업을 강하게 희망하면서 한-아세안센터의 ‘콘텐츠 매치메이킹 프로그램’은 한국과 아세안의 콘텐츠 기업을 연결해주는 플랫폼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동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 기업과 인도네시아 기업 간 2건의 수출 및 공동제작 MOU가 체결되기도 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