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주 미얀마 한국대사관 “경찰 강경진압 2명 사망...외출 자제”

URL복사

미얀마

전체기사 보기

교민 안전공지, “총격 사망 장례식 등 정국의 불안정성이 더욱 커질 것”

 

주 미얀마 한국대사관(대사 이상화)에서 20일 교민에게 ‘긴급: 교민 안전공지’를 알렸다.

 

우선 경찰 총격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미얀마 국민 뛔뛔카잉(Thwet Thwet Khaing)의 장례식이 21일로 예정되어 있는 가운데, 20일 만달레이 지역에서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2명이 사망했다는 소식이 알려지고 있다고 전했다.

 

향후 미얀마 정국의 불안정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미얀마에 체류 중인 국민은 현재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라고 당부했다.

 

또한 시위 장소 등 다중이 모이는 장소 방문을 삼가주실 것을 각별히 당부했다.

 

한편 한국 정부도 미얀마 군경이 실탄 발사 등 강경 진압으로 사상자가 잇따라 나오는 것에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9일 수도 네피도에서 미얀마 경찰의 총격을 받았던 여성이 결국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오늘 만달레이시에서 시위대에 대한 강경 진압으로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한편 20일 미얀마 군인과 경찰은 만달레이에서 시위대에 고무탄, 새총, 실탄을 무차별적으로 사격해 최소 2명이 숨지고 6명이 부상했다.

 

[긴급] 교민 안전공지(2.20.)

 

주미얀마한국대사관에서 알려드립니다. 경찰 총격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미얀마 국민 뛔뛔카잉(Thwet Thwet Khaing)의 장례식이 내일로 예정되어 있는 가운데, 금일(2.20.) 만달레이 지역에서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2명이 사망했다는 소식이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향후 미얀마 정국의 불안정성이 더욱 커질것으로 예상되며, 미얀마에 체류 중이신 우리 국민 여러분께서는 현재 상황을 예의주시 하시면서, 가급적 외출을 자제해주시고, 시위 장소 등 다중이 모이는 장소 방문을 삼가주실 것을 각별히 당부 드립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