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필리핀, 아세안 중 유일 “미얀마 이전 상황 회복해야” 압박

바이든 “미얀마 군부 즉각 제재”-EU·영국 “유엔에 규탄안 제출”

 

필리핀 정부가 미얀마 군사 쿠데타 사태에 대해 아세안 국가 중 처음으로 “이전 상황을 회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긴급 연설을 통해 “쿠데타 일으킨 미얀마 군부 지도자 즉각 제재”하겠다고 말했다.

 

유럽연합(EU)과 영국은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11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했다.

 

외신들은 군부의 무력진압으로 19세 시위 참여자가 실탄 사격으로 중태에 빠지면서 유혈사태로 악화되는 상황에서 닷새째 든 반 쿠데타 시위 규모는 점점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 필리핀, ASEAN 10개국 중 유일 “이전 상황 회복해야” 압박

 

필리핀 정부가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대해 “이전 상황 회복해야 한다”며 이례적 압박 수위를 높였다.

 

미얀마와 같은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에 속한 10개 회원국들은 대부분 내부문제라며 간섭하지 않거나 원론적인 입장을 밝히는 것과는 대조된다.

 

테오도로 록신 필리핀 외무장관은 9일 성명에서 “필리핀은 미얀마의 완전한 민주주의를 향한 진전을 지지해왔다. 영토 보전과 국가 안보를 위한 군의 역할과 미얀마 역사에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일관된 역할을 인식한다”고 밝혔다.

 

록신 장관은 또 “이러한 민주적 과정의 실현은 이전 상황의 완전한 회복을 통해서만 달성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는 10일 쿠데타로 잡은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 최고사령관이 자신에게 ‘민주주의 지지에 대한 도움’을 요청했다고 친분을 과시한 바 있다. 두 사람은 쿠데타로 정권을 잡았다는 점과 국민로부터 퇴진 요구를 받고 있는 점에서 유사하다.

 

 

■ 바이든 대통령 “미얀마 군부 10억 달러 미국 내 자산 접근불가”

 

바이든 대통령은 “새로운 행정명령을 승인했다. 쿠데타를 지휘한 군 지도부와 그들의 사업적 이익, 가까운 가족 구성원을 즉각 제재하도록 하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이 행정명령에 따라 미얀마 군부 지도자들은 10억 달러(약 1조1000억원) 규모의 미국 내 자산에 접근할 수 없다. 또한 구금 상태인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을 석방하라고 요구했다.

 

강력한 수출 통제를 가할 것과 시위에 대한 폭력적 진압을 비판하면서 추가 조치도 동원할 수 있다는 의사를 밝혔다. 또한 미얀마 국민을 직접적으로 도울 수 있는 의료, 시민사회 단체 등 다른 분야에 대한 지원은 유지하겠다고 강조했다.

 

■ 유럽연합(EU)과 영국, 미얀마 군부 쿠데타 규탄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

 

유럽연합(EU)과 영국은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11일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했다.

 

결의안은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를 강하게 규탄하는 한편 가택연금 중인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의 석방과 유엔 측 인권 감시 요원의 입국 허용 등과 같은 요구를 담았다.

 

이사회 제네바 본부의 영국 대표단에 따르면 이 결의안은 특별회의에 참석하는 회원국 47개국 가운데 22개국의 지지를 받고 있다.

 

한편 미얀마 전역에서는 닷새째 수도승과 간호사 등 평범한 미얀마 시민들은 거리로 나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정부 부처가 모여 있는 수도 네피도에서는 유니폼을 입은 공무원 수백명이 시민불복종 운동을 참여를 촉구하는 등 경찰 등도 시위 행렬에 합류했다.

 

 

9일에는 실탄 사격으로 19세 여성 시위 참가자가 중태에 빠졌다. 유혈사태로 악화되는 상황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실제 군부는 물대포와 고무탄, 취루탄 등 강경 대응하면서 5명 이상의 모임을 금지하고 오후 8시~오전 4시 수도 양곤과 만달레이에서 통행 금지령을 내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