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게임 ‘에오스 레드’, 동남아 10개국에서 2일 동시 출시

대만-홍콩-마카오에 이어 두 번째 해외 진출 지역 ‘글로벌 IP’우뚝

 

블루포션게임즈(대표 신현근)는 직접 개발하고 서비스하는 모바일 정통 MMORPG ‘에오스 레드’가 동남아시아 지역에 2일 정오 12시(한국시간)에 정식 출시되었다고 밝혔다.

 

대만, 홍콩, 마카오 지역에 이은 ‘에오스 레드’의 두 번째 해외 진출 지역이다. 동남아시아 10개국에 현지 구글 플레이스토어 및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동시 출시되었다.

 

이번 출시를 앞두고 지난 5월 4일부터 진행된 사전예약이 많은 관심 속에 사전예약자가 180만 명을 돌파하며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함께 진행된 캐릭터명 선점 이벤트도 미리 준비한 서버와 세 차례에 걸쳐 긴급 추가한 신규 서버까지 모두 조기 마감되는 등 현지 유저들의 기대를 받아왔다.

 

블루포션게임즈는 호평을 받아온 한국 및 대만, 홍콩, 마카오 지역 직접 서비스 노하우를 기반으로 동남아시아 역시 직접 서비스를 통해 유저들과 밀접하게 소통할 계획이다. 이번 ’에오스 레드‘ 동남아시아 진출을 통해 글로벌 IP로서 입지도 확고히 다질 예정이다.

 

 

‘에오스 레드’의 PD를 맡고 있는 블루포션게임즈 신현근 대표는 “‘에오스 레드’ 한국 및 대만, 홍콩, 마카오 지역처럼 동남아시아에서도 직접 서비스를 통하여 유저들과 긴 호흡으로 오랫동안 함께할 수 있는 블루포션게임즈 만의 수준 높은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블루포션게임즈는 웹툰 플랫폼 전문기업 미스터블루의 자회사로 에오스 IP 및 웹툰 IP를 활용한 게임개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관련기사